‘부잣집 아들’ 양혜지, 속 깊은 여동생 연기로 ‘눈도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양혜지가 속 깊은 여동생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에서 서희(양혜지)는 자신의 형편 때문에 사랑하는 경하(홍수현앞에서 소극적으로 행동하는 오빠 용이(이창엽)의 상황을 알고 속상해했다.

이날 서희는 엄마 복순(박순천)의 말에도 넋이 나간 채로 가만히 있는가 하면 “좀 예쁠 때… 엄마 말대로 잘 나갔을 때, 제발 좀 돈 많은 남자 만나서 팔자 좀 피게 살지 그랬어 엄마”라며 오빠 생각에 분한 듯 눈물을 흘렸다.

반면 용이가 복순에게 가게를 장만하라고 내민 통장에 “대박! 우리 오빠 돈 엄청 많았네”라며 발랄한 매력을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경하 앞에서는 “경하 언니! 우리 오빠 장하지?”라며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양혜지는 가슴 절절한 눈물부터 통통 튀는 능청 연기까지 선보이며 극의 활력을 더하고 있다. 오빠와 티격태격하는 ‘현실 남매’의 모습과 함께 누구보다 오빠를 생각하는 사랑스러운 여동생의 모습으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다.

‘부잣집 아들’에는 양혜지를 비롯해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등이 출연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