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박기량 “안지현, 어렸을 때 내 생각 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N '비행소녀'

/사진=MBN ‘비행소녀’

치어리더 박기량과 안지현이 치어리더로서 겪는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30일 방송될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다.

박기량은 후배 치어리더이자 ‘치어리더 3대장’으로 유명한 ‘4년차 대세 치어리더’ 안지현과 특별한 데이트에 나선다. 서로 바쁜 일정 탓에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화끈한 댄스배틀을 펼치는 것은 물론, 이미지와 전혀 다른 예상치 못한 식성을 뽐내며 치어리더들의 뒷 이야기를 공개한다.

박기량은 “지현이를 보면 어렸을 때 내 생각이 너무 많이 나서 더 예뻐하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은퇴하고 없을 때, 지현이가 뒤를 이어서 후배들을 이끌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며 “그래서 지현이가 휘청거릴 때마다 더 마음을 잡아주고 항상 책임감을 심어주려 노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에 대한 고충과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안지현은 “악플에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하는 편이지만, 이번엔 오랫동안 힘들었다. 나는 내 자신을 보여주고 있는 것인데, 그걸 달리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 많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얼마 전 이슈가 됐던 인터넷 방송 태도 논란에 대해 눈물을 보이자 박기량은 “나도 극도로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힘든 시간을 버티고 이겨낼 수 있었던 이유가 바로 ‘일’이었다. 당시에 10일 동안 연달아 행사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나를 위해 응원해주는 사람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 고맙게 느껴져서 펑펑 울었다. 나를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 그래도 ‘박기량’하면 아직 좋아해주는 분들이 더 많더라”고 자신의 경험담을 풀어놓았다.

박기량은 안지현에게 “우릴 응원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더라. 힘내자”며 “그래서 우리가 힘을 만들어야 한다. 지금의 우리에겐 해명할 수 있는 권리도, 말할 힘도 없다. 우리 입장이 그렇다. 그나마 인지도가 있는 우리가 깨 나가야 할 부분이다. 아니면 치어리더계의 발전이 없다”고 조언했다.

이에 안지현은 “치어리더계에서는 대선배님이지만,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만났을 땐 그냥 친언니보다 더 친언니 같은 좋은 언니”고 말했다. 이어 “언니가 겉으로는 프로처럼 행동하지만, 속으로는 정말 많이 힘들어한다”며 “언니가 요즘 들어 은퇴 이야기를 자주 하는데, 언니가 없다고 생각을 하면 두렵다. 힘들 것 같다”고 했다.

박기량과 안지현의 이야기는 오늘(30일) 오후 11시 방송될 ‘비행소녀’를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