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물 캐는’ 김응수, “‘나물 트라우마’ 있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응수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KBS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KBS 2TV 새 예능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응수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KBS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새 예능 ‘나물 캐는 아저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나물 트라우마’에 대해 밝혔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어렸을 적에 나물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습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KBS2에서 열린 새 예능 ‘나물 캐는 아저씨’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응수가 이같이 밝혔다.

‘나물 캐는 아저씨’는 안정환, 김준현, 김응수, 추성훈, 샘 오취리, 최자가 시골에 내려가 나물을 캔 후 직접 밥상까지 차리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김응수는 “충남 서천이 고향”이라며 “초등학생 시절 봄이 되면 마땅히 할 것이 없었다. 여자들은 호미와 바구니 하나 들고 나물 캐러 들판으로 나갔으나 남자들이 나물 채집하러 가면 욕을 굉장히 많이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저는 남자로는 유일하게 나물을 캤다. 친구들한테 ‘남자 주제에 나물을 캔다’고 욕을 많이 먹어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김응수는 “그렇지만 그때부터 나물을 캐봤기 때문에 다른 출연자들보다는 지식이 좀 더 있다”고  자신했다.

‘나물 캐는 아저씨’는 2주에 걸쳐서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제작되며 오는 5월 4일 오후 11시에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