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 예고영상 공개…김범수, “꼭 저와 함께 음악을 해달라” 애정 공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net '더 콜' 예고 영상

사진=Mnet ‘더 콜’ 예고 영상

Mnet ‘더 콜’에서 김범수가 “꼭 저와 함께 음악을 해달라”며 출연자를 향한 애정을 숨기지 못한다.

오는 5월 4일 방송될 ‘더 콜’의 새로운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신승훈·김종국·김범수·휘성이 정체를 숨긴 채 등장한 ‘시크릿 싱어’ 4인의 공연을 보고 애정 공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범수는 출연자의 무대가 하나씩 공개될 때마다 “설렌다” “또 마음에 드는데 어떡하지?”라며 감탄을 이어갔다. 수화기를 들고 “꼭 저와 함께 음악을 해달라”며 애원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게 무슨 러브라인을 뽑는 거냐”며 화를 내던 신승훈도 이내 매력적인 출연자가 등장하자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러브콜 성사를 위해 “(원하는 것을) 다 불러주겠다”고 과감하게 제안했고 휘성 또한 “너무 멋있었다”며 출연자들에게 감탄했다.

예고 영상 말미에는 가수 4인이 한 명의 시크릿 싱어를 향해 동시에 러브콜을 보내는 혼란도 빚어졌다. 뿐만아니라 ‘지금은 전화를 받을 수 없습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거절 당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출연자들의 정체와 함께 어떤 조합으로 협업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더콜’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제작진이 다시 뭉쳐 만든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5월 4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 Mnet과 tvN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