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권율 “최근 ‘라디오스타’ 녹화…앉아 있는데도 숨이 가빠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권율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권율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권율이 “예능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라며 최근 진행된 MBC ‘라디오스타’ 녹화를 언급했다.

3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챔피언’ 관련 인터뷰에서다.

권율은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와 함께 오는 5월 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권율은 최근 진행된 녹화를 언급하며 “나도 나름 동네에서 말 좀 한다는 자부심이 있었다. 우물 안 개구리라는 속담이 생각났다. 예능 정말 어렵더라”라고 말했다.

권율은 “동공지진이 많이 일어났다. 앉아서 녹화하는 데도 숨이 가빠지더라. ‘왜 이렇게 숨이 달리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방송에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며 걱정했다.

‘라디오스타’에서는 네 명의 MC의 독한 진행이 늘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권율은 “네 분의 엠씨에게 엄청 물렸다. 짓궂은 것 같지만 잘 리드해줬다. 그게 정말 내공이라고 생각한다”며 고마워했다.

‘챔피언’은 팔씨름 선수 마크(마동석)가 잔머리꾼 진기(권율)와 갑자기 나타난 여동생 수진(한예리)의 도움을 받아 챔피언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