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오늘(30일) 첫방…김경남, 확 달라진 모습 ‘눈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SBS 특집 드라마 ‘엑시트'(극본 박연혁, 연출 정동윤)에서 배우 김경남의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엑시트’는 단 한 순간이라도 행복해지고 싶었던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경남은 극중 캐피탈 일용직 도강수(최태준)가 소속된 캐피털 업체 직원 홍기철을 연기한다. 홍기철은 사장인 황태복(박호산)의 영리한 심복으로 어두운 밑바닥 세계에서 빠른 상황 판단력을 가졌다.

공개된 사진 속 김경남은 자유로운 머리스타일과 함께 날카로운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엑시트’ 관계자에 따르면 김경남은 밑바닥 세계의 인물인 기철을 위해 눈빛부터 헤어스타일까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준비했다.

김경남은 2017년 ‘피고인’에서는 묵묵한 수행비서로, ‘최강배달꾼’에서는 카리스마있는 인물로,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밝고 귀여운 준돌로 매 작품 변신해왔다. SBS ‘엑시트’에 이어 차기작 MBC ‘이리와 안아줘’에도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엑시트’는 드라마 ‘위대한 캣츠비’의 박연혁 작가와 ‘피고인”수상한 파트너’를 공동 연출한 정동윤 감독이 뭉쳤다. 김경남을 비롯해 배우 최태준, 박호산, 우현, 남기애, 배해선, 전수진 등이 출연한다. 30일과 5월 1일 오후 10시 2부작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