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패키지’ 5월2일 첫방송…더 강력하고 짜릿해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SBS 신규 예능프로그램 ‘로맨스 패키지’가 오는 5월2일 처음 방송된다. ‘로맨스 패키지’는 ‘소개팅보다 짜릿하고 맞선보다 효율적인 3박 4일 간의 주말 연애 패키지’를 콘셉트로, 2030 트렌드로 떠오른 ‘호캉스(호텔+바캉스)’와 ‘연애’를 접목시킨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로맨스 패키지’ 첫 번째 이야기는 부산에서 펼쳐진다. 부산 용두산 공원에서 열린 오프닝에서는 ‘로맨스 가이드’ 전현무, 임수향이 참가자들의 멋진 외모에 감탄했다.

두 사람은 남자 출연자를 보며 “옥택연, 안재현, 휴 그랜트를 닮았다. 첫 회부터 대박”이라고 말했고, 여자 출연자의 등장에는 “오늘 SBS 미니시리즈 드라마 촬영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청춘남녀 10인의 정체가 기대감을 높이는 가운데 이들의 가슴 설레는 첫 만남은 봄 소풍 ‘버스 짝꿍 선택’ 콘셉트다. 남자 참가자들이 앉아있는 버스에 차례로 여자들이 들어온 뒤 마음에 드는 남성의 옆자리에 앉는 것.

‘로맨스 패키지’ 제작진에 따르면 파일럿보다 더욱 심장 쫄깃해진 첫 만남 방식에 출연자들과 ‘로맨스 가이드’는 손에 땀을 쥐었다.

파일럿에 이어 정규편성에서도 MC를 맡게된 전현무는 임수향이 자신을 ‘형부’라고 부르자 “아직 결혼을 안 해서 형부는 아니지만 ‘일편달심’이다”라고 언급해 사랑꾼의 면모를 자랑했다. 또한 최근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보여준 그룹 빅뱅의 승리도 스페셜 MC로 참여했다.

‘로맨스 패키지’는 오는 5월2일 오후 11시1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