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2’ 모델 이현이, ‘리틀 강동원’ 아들 윤서와 함께 사업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패션앤 '마마랜드2'

사진제공=패션앤 ‘마마랜드2’

모델 이현이가 사업가로 변신하며 “아들 윤서가 꼭 필요했다”고 털어놓는다. 30일 방송될 ‘마마랜드2’에서다.

‘마마랜드2’에서 이현이와 아들 윤서는 매회 훈훈한 외모를 뽐내며 ‘비주얼 모자(母子)’라는 별명을 얻었다. 윤서는 ‘강동원 닮은 꼴’로 화제를 모으고 있을 뿐 아니라 만 2세의 나이인데도 풍부한 어휘력을 뽐내 멤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현이가 모델과 엄마에 이어 세 번째 직업인 사업가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이현이는 사업에 대한 남다른 야망을 밝히며 윤서를 의문의 장소에 데리고 간다. “사업을 위해 윤서가 꼭 필요했다”고 밝혀 출연진들의 놀라움을 자아낸다.

‘리틀 강동원’ 윤서의 모습과 윤서가 꼭 필요했던 이현이의 야심 찬 사업 계획은 30일 오후 9시 ‘마마랜드2’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