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문제적 남편에 분노…’인내심 바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방송인 이영자가 분노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KBS2 ‘안녕하세요’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졸혼 할까요’ 사연이 공개된다. 매일 술만 먹으면 180도 달라지는 남편으로 인해 상처를 받아온 아내가 보내온 이야기다. 그는 “더 이상은 한계다. 남편이 술을 끊든지 내가 남편을 끊든지”해야겠다며 불안했던 결혼에 종지부를 찍고 싶어한다.

고민 주인공의 남편은 매일 술을 마시는가 하면 조금만 성질을 건드려도 주변 물건들을 던지고, 핸드폰을 부수고, 문을 차는 행동으로 하루하루 가족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다고 한다.

주사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를 기억도 못하고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남편의 무심한 태도였다. 그는 술을 마시고 한 행동들이 전혀 기억에 없다고 발뺌했다. 무심함을 넘어서 너무도 심한 남편의 술버릇과 변명으로 일관하는 태도는 MC와 출연진뿐만 아니라 방청객들의 공분을 샀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고민 주인공 남편의 막말과 적반하장 태도에 이영자가 쿠션에 화풀이를 하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영자는 고민 주인공의 새로운 증언이 나올 때마다 깜짝 놀라는가 하면 화가 난 표정으로 아내를 대신해 울분을 토하고 있다.

애먼 쿠션에 주먹을 날리며 최고조에 오른 분노를 폭발시키는 모습도 포착됐다. 애써 참고 있는 이영자의 불타는 분노에 기름을 부은 것은 아내에게 큰 상처를 남긴 남편의 막말들이었다. 과거 남편이 “넌 여자도 아니다”라는 말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된 이영자는 결국 인내심이 바닥 나 남편에게 사이다 강편치를 날렸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신동엽의 애드리브를 봉인해제시킨 ‘슬픈 짝사랑’과 엄마 정경미의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킨 ‘남편의 뜨거운 주말’ 사연에서는 세상 무심한 남편들이 속속 등장할 예정이어서 시청자들의 무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