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매회 안방극장 눈물 바다 만드는 비결은 ‘대본 열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매회 안방극장을 울음 바다로 만드는 비결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바로 배우들의 진지한 대본 열공이 그 비결.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가 촬영장 구석구석에서 대본을 탐독 중인 배우들의 모습을 공개해 앞으로의 ‘손 꼭 잡고’에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린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 한혜진(남현주), 윤상현(김도영), 유인영(신다혜), 김태훈(장석준)은 대본과 한 몸이 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네 배우 모두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대본 공부에 몰입하고 있다. 한혜진은 안에서나 밖에서나 대본 공부 삼매경이다. 장소 불문하고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한혜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윤상현은 대본을 뚫을 것 같은 레이저 눈빛을 발사 중. 앉으나 서나 매의 눈으로 대본을 바라보고 있는 윤상현의 모습에서 놀랄만한 집중력이 느껴진다. 또한 한혜진과 윤상현은 나란히 앉아 연기 호흡을 맞춰보고 있는데 리허설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같은 진지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유인영 역시 단 2주를 앞두고 대본에 더욱 집중력을 폭발시키고 있는 모습. 대본의 접힌 페이지들과 잔뜩 붙어 있는 포스트잇에서 그의 철저한 준비성을 느낄 수 있다. 이어 김태훈이 대본 연습 중이 모습도 공개됐다. 대본에 고정된 김태훈의 진지한 눈빛에서 연습 중임에도 불구하고 그가 감정에 빠져 있음이 느껴져 그가 선보일 감정 연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처럼 ‘손 꼭 잡고’ 속 배우들은 누구 하나 빼놓을 것 없이 촬영장 구석구석에서 대본과 한 몸을 이루고 있다. 이에 대해 ‘손 꼭 잡고’ 제작진은 “종영까지 단 2주 남겨둔 만큼, 배우들 모두 더 진지해졌을 뿐 아니라, 감정 몰입이 한층 더 강해졌다”며 “배우들의 놀라운 열정과 집중력 덕분에 더욱 밀도 높은 감정 연기가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