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김주현, 풋풋한 로맨스로 ‘눈도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주현/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배우 김주현/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김주현이 김지훈과 이규한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영하(김주현)가 태일(이규한)의 고백에 당황해하며 조심스럽게 거절했다. 또한 괴롭고 미안한 마음으로 “나를 사랑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남태일의 마음을 알리 없는 이광재(김지훈)는 남태일에게 김영하와의 커플 반지를 골라서 사와달라고 부탁했다.

영하는 평소와 달리 우울한 기색을 내비쳤다. 광재 역시 이를 감지하고는 즐거운 데이트를 계획했다. 덕분에 다시 기분이 좋아진 영하는 여전히 철이 없는 광재를 보면서도 환한 웃음을 지으며 두 사람의 변하지 않는 사이를 예고했다.

김주현은 밝은 기운으로 설레는 로맨스에 불을 붙이고 있다. 밝고 긍정적인 영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는 가운데 광재 그리고 태일과의 관계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