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 회의감과 사명감 사이 ‘내적 갈등’…묵직한 ‘울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 정유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라이브’ 정유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에서 홍일 지구대 여순경 한정오로 열연하고 있는 정유미의 열연이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울림으로 다가왔다.

지난 29일 방송 된 ‘라이브’ 16회에서는 대낮에 벌어진 사제총기 사건으로 인해 경찰 일에 회의를 느끼고 국비유학을 준비하는 한정오(정유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정유미는 경찰이라는 직업에 대한 사명감과 회의감 사이에서 첨예한 내적갈등을 겪는 한정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눈 앞에서 총을 맞은 경찰, 충격을 추스를 새 없이 발생하는 범죄들 속에서 그녀는 점점 지쳐가기 시작했다.

총성이 오가는 현장에서 겁에 질려 굳은 얼굴, 공포로 인해 떨리는 손과 발을 억지로 다잡는 정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정유미는 무방비한 상태로 마주한 총기사건 속에서 두려움과 긴장감, 스스로의 무기력함에 무너져 내리는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눈물에 담아냈다.

담담한 목소리로 읊어 내려간 정유미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거창한 사명감은 없다. 그저 치열한 취업난과 계속되는 부당한 대우에 안정적인 직장을 갖고 싶었을 뿐이라고 스스로 다짐하듯 되뇌이지만 사건이 터지면 주저 없이 달려나간다.

특히 극 말이 영아 심폐소생술 장면 위로 겹친 “지금이라도 당장 다른 먹고 살 일만 있다면 그만두고 싶은 현장이지만, 별다른 사명감도 없지만.. 제발 이 아이가 살았으면 했다” 라는 말과 눈물 속에는 이미 사명감을 갖춘 경찰이 되어가고 있는 정오의 마음이 녹아있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어느덧 ‘라이브’는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두고 있다. 한정오는 첫 출동부터 강력사건을 겪으며 충격에 빠지기도 했지만 ‘아직은 더 들여다보고 싶다’며 단단한 마음을 내비쳤던 악바리였다. 하지만 반복되는 사건사고와 나아지지 않는 현실과 경찰의 삶에 지쳐만 가고 있다. 과연 남은 이야기 속에서 한정오가 진짜 어른이자 경찰로 거듭날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라이브’는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