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2’ 김나영, 해외 출장 준비 중 눈물 “아들에게 미안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패션앤 ‘마마랜드2’ 김나영/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마마랜드2’ 김나영/ 사진제공=티캐스트

김나영이 아들 신우를 생각하며 울컥했다.

오늘(30일) 방송하는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워킹맘 김나영, 김성은, 이현이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나영은 해외 출장을 준비하는 모습을 셀프 카메라에 담아 공개한다. 한 패션 브랜드의 화보 촬영을 앞두고 짐을 챙기게 된 김나영은 패셔니스타답게 해외 출장 시 꼭 가져가야 하는 아이템들을 보여준다.

그 중 자신만의 선글라스 챙기는 기준을 밝혔는데,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기준에 모두의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평소 그녀의 이미지와 달리 심오한 주제의 책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 출연자들을 놀라게 한다. 그러나 이어진 김나영의 엉뚱한 책 내용 설명에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차분히 짐을 챙기던 김나영은 아들 신우를 낳고 일 때문에 처음 떨어져야 했던 사연을 방송에서 처음 공개하며 폭풍 눈물을 보인다. 이에 김성은은 “나영 언니가 둘째 임신 중이라 호르몬 때문에 감정 기복이 큰 것 같다”며 같은 워킹맘으로서 위트있는 위로와 함께 눈시울을 붉혀 제작진들을 안타깝게 한다.

‘마마랜드2’는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