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재이, 관능미+롤러코스터 급 감정 연기 ‘시선 압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트리스' 구재이/ 사진제공=마이컴퍼니

‘미스트리스’ 구재이/ 사진제공=마이컴퍼니

배우 구재이가 한층 넓어진 연기 폭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구재이는 지난 29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 2회에서 이성과 감성을 끝없이 오가는 롤러코스터 급 감정 연기로 공감을 자아냈다.

극 중 도화영(구재이 분)이 의뢰를 받은 미행 상대 강태오(김민수 분)는 그의 옛 애인임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강태오는 화영의 미행을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태오는 “아내가 의부증이 있다”며 미행을 알아 차렸다는 걸 아내가 수치스러워 할 테니 앞으로도 계속 미행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때 보여준 화영의 복잡 미묘한 표정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며 몰입감을 높였다.

미행으로 시작된 화영과 태오의 관계는 자유분방하게 즐기며 살던 그녀를 혼란스럽게 했다. 화영은 진건(김희진 분)과 하룻밤을 보내면서도 태오를 떠올렸고, 큰 액수의 계약금이 걸려있음에도 미행을 그만두기로 결심했다. 이대로 두 사람의 관계는 끝나는 것일지, 또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하고 있다.

구재이는 혼란스러워하는 화영의 모습을 특유의 감정 연기로 표현해내며 극적 재미를 고조시켰다. 이러한 구재이의 감정 연기와 관능미 넘치는 비주얼은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라는 장르를 내세운 드라마의 한 부분을 확실히 책임지고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한 구재이의 향후 활약에 크 기대가 쏠린다.

‘미스트리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