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김희진, 구재이와 베드신 속 그 ‘마성의 변호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희진 / 사진=OCN '미스트리스' 캡처

김희진 /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진이 OCN 토일드라마 ‘미스트리스’에서 베드신으로 시청자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김희진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김희진이 이혼 전문 변호사인 양진건 역으로 등장해 구재이와 관능적인 베드신을 완성했다”고 30일 밝혔다.

극 중 불륜 사건을 의뢰받은 양진건은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는 의뢰인을 상담하는 과정에서 이혼 전문 변호사답게 일적으로는 물론 실제 여러 번의 이혼 경험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남편의 외도를 자신의 눈으로 차마 확인할 수 없다는 의뢰인에게 자연스럽게 미행 대행을 권하는 등 어딘가 모르게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초반부터 캐릭터를 확실하게 구축했다.

파격적인 베드신을 통한 반전 매력도 돋보였다. 양진건은 같은 로펌 사무장인 도화영(구재이)과 일은 물론 사적인 부분까지도 공유하는 완벽한 오피스 파트너로 업무가 끝난 후 침대로 자리를 옮겨 아찔한 밤을 보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2회에서는 한층 과감한 연기력을 증명했다.

김희진은 ‘아이리스2’ ‘트라이앵글’ ‘무림학교’ ‘또오해영’ ‘크리미널 마인드’, ‘세 개의 거울’ ‘뷰티인 사이드’ ‘인천상륙작전’ 등 드라마와 영화를 활발히 오가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켜왔다. ‘미스트리스’에서도 ‘마성의 돌싱 이혼전문 변호사’라는 독특한 캐릭터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희진은 최근 웹무비 ‘독고 리와인드’ 촬영을 마쳤으며 영화 ‘협상’ ‘자전차왕 엄복동(가제)’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