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신현빈, 목격자일까 용의자일까…미스터리의 ‘중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트리스' 신현빈/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미스트리스’ 신현빈/ 사진제공=유본컴퍼니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 의 신현빈이 미스터리의 중심에 섰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트리스’ 2회에서 신현빈은 자신을 옛 연인 이해영(차민재 역)의 살인범으로 의심하는 그의 아들 정가람(차선호 역)과 계속 엮이며 손에 땀을 쥐는 미스터리를 이어갔다.

용의자로 의심받는 상황에 흔들리는 신현빈의 불안하고 비밀스러운 모습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신현빈은 이해영에게 내연녀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며 사건의 새로운 국면을 마주했다. 또 다른 유력한 용의자가 있다는 단서를 얻게 되면서 본격적인 미스터리 추리의 시작을 알린 것.

이처럼 신현빈이 옛 연인의 죽음에 있어 단순 목격자일지, 연인을 죽인 진짜 용의자는 누구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신현빈은 섬세한 눈빛과 감정 표현으로 미스터리한 정신과 의사 ‘김은수’를 표현했다. 살해 의심을 받는 정신과 의사로서의 예민함부터 옛 연인의 죽음을 대하는 안타깝고 감성적인 모습까지 몰입도 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