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리플라이, 눈물이 날 만큼 ‘아름다운 시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노리플라이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노리플라이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듀오 노리플라이의 2018년 첫 단독 콘서트 ‘아름다운 시절’이 막을 내렸다.

노리플라이는 지난 28일과 29일 서울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아름다운 시절’ 콘서트를 개최했다.

오랜 시간 그들과 함께 호흡을 맞춰온 연주자들과 함께하는 밴드 구성에 지난해 소극장 장기 콘서트에서 호평을 받았던 섬세한 첼로 연주가 녹아든 공연이었다.

노리플라이는 공연 전 콘서트의 주제에 대해 “힘든 시간, 이별의 아픔, 외로웠던 순간들 모두 사실은 청춘의 일부분이고 자신을 만들어가는 과정인 것 같다. 그래서 모든 순간들이 아름다운 시간들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 노리플라이는 ‘노래할께’로 시작해 ‘바라만 봐도 좋은데’ ‘내가 되었으면’ ‘그대걷던 길’ 등 히트곡을 연달아 선보였다.

‘나의 봄’‘natural’‘조금씩, 천천히, 너에게’로 이어지는 곡의 전개는 봄의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또 평소에 쉽게 라이브로 들을 수 없었던 ‘그저 그런 하루’에서 보여준 보컬 권순관의 위트 있는 무대 매너는 이번 공연의 백미로 꼽을 수 있었다.

공연은 폭발적인 ‘Road’로 끝맺었다.

공연이 끝난 후 노리플라이의 SNS에는 “공연이 이렇게 좋은 거구나 알게 해줘서 감사합니다. 정말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아름다운 날들 이 맘에 가득 채웠습니다.” “오래도록 공연해주세요. 4월 따뜻한 오후의 노래들 감사했어요!” “공연이 너무 아름다워서 눈물이 날 것 같았어요” “정서적으로 감성적으로 모든 음악에 귀 기울이며 행복했습니다.” “울다 웃다를 반복하며 실컷 즐겁고 행복했어요. 지금도 난 아름다운 시절 한가운데에 있음을 알게 해준 공연 감사합니다” 등 이번 공연을 극찬하는 팬들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노리플라이는 각종 페스티벌 출연과 다양한 기획 공연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