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부담됐나…故황찬호 SNS, 비공개 전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황찬호. / 사진제공=마라톤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찬호. / 사진제공=마라톤엔터테인먼트

심장마비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산 배우 황찬호의 SNS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고인의 SNS에 여자 친구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는 소식이 세상에 알려지자 게시물은 삭제됐다.  SNS 계정 또한 비공개로 바뀌었다.

여자 친구는 지난 28일부터 SNS에 고인을 향한 그리움이 묻어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내 멋진 남자친구, 세상에서 나를 너무 사랑해주고 잘해준 내 남자친구 황찬호. 이제 편히 쉬어. 고생했어. 황찬호는 참 잘살았어! 너무 고마워.”, “너무 슬프지만 내가 슬퍼하면 오빠가 더 힘들 테니까 이겨낼게. 꼭 조금만 힘들어 할게. 근데 너무 보고 싶다. 오빤 최고의 멋진 남자야. 남자친구야. 자랑스러운 멋진 배우 황찬호”, “세상에서 나를 너무 사랑해주고 잘해준 내 남자친구 황찬호. 이제 편히 쉬어. 고생했어” 등의 내용을 적었다.

고인은 지난 26일 새벽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서울 성모병원에서 장례를 치렀고 지난 28일 발인을 마쳤다.

2006년 연극 ‘유리가면 Episode 5 – 또 하나의 영혼’으로 데뷔한 고인은 연극 ‘챠이카’ ‘벚꽃동산’ ‘파더레스’ ‘잉여인간 이바노프’ ‘숲귀신’ ‘검은옷의 수도사’ ‘내일은 챔피온’ 등 다수의 무대에 올랐다. 최근에는 MBN 드라마 ‘연남동 539’, OCN 드라마 ‘그 남자 오수’ 등에도 출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