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채정안, 유쾌한 카리스마..반가운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채정안. / 사진제공=KBS '슈츠'

배우 채정안. / 사진제공=KBS ‘슈츠’

KBS2 수목드라마 ‘슈츠’의 배우 채정안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는 극중 법률비서 홍다함 역을 맡았다.

홍다함은 ‘슈츠’에서 법무법인 강&함의 변호사이자 최강석(장동건) 변호사의 법률비서이자 조력자이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슈츠’에서 채정안은 유쾌한 카리스마를 갖춘 홍다함의 옷을 입고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강석과 호흡을 맞추며 로펌을 쥐락펴락하는 능력자로 극에 녹아들었다.

그는 당당한 걸음걸이부터 군더더기 없는 동작과 맑은 목소리로 빈틈 없이 홍다함이란 인물을 완성했다.

강석 앞에서도 존재감을 뽐냈고, 고연우(박형식) 변호사의 눈치 없는 행동에 재빨리 대화의 흐름을 바꾸며 유연하게 넘어갔다. 채근식(최귀화) 변호사가 강석의 약점을 파고들자 당당하게 받아치며 통쾌함도 선사했다.

‘슈츠’ 제작진은 “이 드라마에는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예측불가 호흡이 돋보인다. 강석과 다함의 관계 역시 그렇다”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두 사람의 관계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