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윤아가 쓴 가사·목소리에 “깨끗하다” 극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가수 이효리, 이상순의 집에서 노래를 불렀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 공개됐다.

봄 영업을 시작하고 2일 차를 맞은 이효리, 이상순은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작업실로 모였다. 윤아 역시 동참했다.

윤아는 이상순이 만든 노래에 직접 가사를 붙였다. 노래까지 부르기로 한 그는 편안하게 녹음을 시작했다.

앞서 윤아는 이효리에게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이야기를 써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박집에서 함께 보낸 시간은 같은데 서로가 기억하는 상대는 다를 것 같다.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제목은 ‘너에게’로, ‘참 이상하지’로 시작하는 이 노래는 윤아가 ‘효리네 민박’을 하면서 느낀 감정을 녹였다.

‘참 특별한 일. 이름도 모양도 모두 다른 얼굴. 난 너에게 어떤 공기가 되어 줬을까. 나를 기억해주겠니’ 등의 가사가 돋보였다. 여기에 윤아의 청아한 목소리가 더해져 근사한 노래가 탄생했다.

이효리, 이상순은 “노래 정말 잘한다. 아주 좋다. 깨끗한 목소리”라고 극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