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회현, 김권에 “협박하지 않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여회현과 김권이 링 위에 올랐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인테리어 회사 개발팀 팀장 최문식(김권)은 인턴사원 박재형(여회현)에게 복싱 대결을 제안했다. 하지만 경기는 공평하지 않았다. 문식은 재형에게 “너는 내 밑에서 부하직원으로 살아야 한다”고 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유는 재형이 문식의 비밀을 알았기 때문이다. 바로 문식이 회사 대주주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문식은 자신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재형을 견제했다. 재형은 문식에게 “팀장님의 비밀로 협박할 생각 없다”고 밝혔지만, 문식은 그의 태도에 더욱 분노했다.

이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본 연다연(박세완)은 재형을 위해 문식에게 물을 퍼부었다. 다연은 문식에게 “기분 나쁘게 축축하고 더럽지 않느냐”며 “우리도 당신을 보면 하루 종일 물을 뒤집어쓴 것처럼 기분 나쁘다. 그래도 팀장이어서 참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