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유동근, 장미희에 “다친 데 없어?” 애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누가 내 돈 아껴주는 것, 참 오랜만이다.”

배우 장미희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유동근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미연(장미희)은 교통사고 후 박효섭(유동근)의 작업실로 향했다. 효섭은 “내가 가면 되는데 뭐 하러 오느냐”며 걱정했고, 도착한 미연의 몸 상태를 걱정했다.

효섭은 “다친 데는 없느냐?”고 물었고, 미연은 “괜찮다. 대산 당신 자동차가 긁혔다”고 털어놨다. 미연은 미안해하며 자신이 자동차를 고치겠다고 했다. 효섭은 “상관없다. 괜한 데 돈 쓰지 말라”고 다독였다.

미연은 “누가 내 돈을 아껴주는 것, 참 오랜만”이라며 웃었다.

이로써 미연과 효섭은 더욱 돈독해졌다. 앞서 미연은 효섭에게 “결혼하자”고 청혼했다. 아직 효섭이 그에 대한 대답을 하지 않아 두 사람의 관계는 멈춰있는 상태지만, 누구보다 미연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줘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