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선영, 강성욱에 “헤어지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우리 헤어지자.”

배우 박선영이 강성욱에 이별을 통보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박선하(박선영)는 차경수(강성욱)를 만나 “당신 어머니에게 뺏겠다고 협박하고 나왔다”며 “아빠에게 미안해서 그래버릴까 했는데, 안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하면 당신이 힘들 것 같다. 우리 헤어지자”고 했다.

경수는 “아무 말도 하지 말라”고 부탁했지만, 선하는 “나보다 좋은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며 “당신이 어머니를 계속 사랑할 수 있게, 평생 좋은 아들 만들어줄 수 있는 그런 여자”라는 말을 남기고 발걸음을 돌렸다.

경수는 눈물을 흘렸고, 선하 역시 동생 박유하(한지혜)에게 위로받으며 슬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