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윤, 애교에 바보 분장까지..’예능 신생아’의 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예능은 통과의례가 너무 많다?”

배우 이상윤이 바보 분장을 시키는 양세형에게 이같이 물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집사부일체’로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도전한 이상윤은 최근 출연한 지 100일 맞았다. 앞서 팬들이 준비한 선물을 공개하며 멤버들에게도 축하를 받았다.

멤버들은 이상윤에게 “예능을 하려면 애교를 보여줘야 한다”며 부추겼고, 그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전혀 다른 얼굴로 애교를 부렸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공연팀 옹알스의 도움을 받아 바보 분장에 도전했다. 그는 콧물을 그리는 양세형에게 “예능은 통과의례가 너무 많다”며 토로했다.

이후 그는 가발을 쓰고 콧물을 그린 뒤 춤을 추기 시작했다. 사부로 등장한 배우 차인표를 비롯해 양세형과 육성재, 이승기 등은 그의 도전과 성장에 큰 웃음으로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