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데뷔 19년째 여유無..시청자를 지치게 만들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영철이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 2일’)에서 “(데뷔) 19년째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봄맞이 페스티벌’ 특집으로 꾸며진 ‘1박 2일’에 손님으로 등장했다. 역시 손님으로 나온 가수 황치열과 팀장을 맡아 팀원을 꼽았다.

황치열은 “‘융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박 2일’ 멤버들과 호흡을 잘 맞추겠다”고 했다. 이를 들은 정준영은 “여유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나는 19년째 여유가 없다. 황치열이 말할 때 내가 할 말을 생각했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시청자들을 지치게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