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아들 시하 위한 고양이 카레 완성..순식간에 잔혹 동화로 ‘오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민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민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귀 뜯어 먹을 거예요?”

배우 봉태규가 아들 시하에게 자신이 만든 밥을 먹이며 이같이 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다.

봉태규는 시하를 위해 밥을 고양이 모양으로 만들어 카레를 얹었다. 같이 곁들인 메추리알은 당근 장식을 더해 닭 모양으로 꾸몄다. 시하 역시 감탄하며 아빠가 만들어준 카레밥을 한참 들여다봤다.

하지만 두 사람의 대화는 순식간에 ‘잔혹 동화’로 바뀌었다. 봉태규는 시하에게 고양이 모양의 밥을 가리키며 “뜯어 먹어도 돼”라고 말했다. 이어 “눈 뜯어 먹을래요? 귀 뜯어 먹을래?”라며 시하의 식사를 거들었다. 이때 화면은 흑백으로 변하고, 시하도 큰 소리로 웃으며 밥을 먹기 시작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식사를 마친 시하는 아빠와 집 근처 놀이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