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샘 해밍턴, 아들 벤틀리 생애 첫 미음 도전..’흐뭇’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민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민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외국인 방송인 샘 해밍턴이 아들 윌리엄, 벤틀리와 나들이에 나섰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두 아들과 죽집을 찾은 샘의 모습을 담았다.

특히 샘은 벤틀리에게 미음을 먹이기로 했다. 생애 첫 도전인 것. 벤틀리는 얌전하게 아빠가 주는 미음을 받아먹었다. 샘도 “잘 먹네”라며 흐뭇해했다.

이 과정에서 윌리엄은 의젓하게, 혼자서 숟가락을 사용해 죽을 떠먹으며제법 형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샘은 윌리엄, 벤틀리와 리키 김과 그의 삼 남매를 만났다. 이들은 엠티촌에 도착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