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인교진, 복싱 금메달리스트 장인과 스파링 대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동생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제공=SBS ‘동생이몽2-너는 내 운명’

배우 인교진이 장인과 스파링 대결을 한다. 이를 지켜보던 아내이자 배우 소이현이 눈물을 흘린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너는 내 운명’에는 복싱 금메달리스트 출신 장인어른과 링 위에 선 인교진의 모습이 담긴다.

지난 정월대보름, 복싱 국가대표 출신 장인에게 겁 없이 덤볐던 인교진이 장인과 복싱장에서 마주했다. 장인은 여전히 “치치”거리며 까부는 인교진에게 “한 번 맞아봐야 알지?”라며 기선 제압을 했다고 한다.

본격 시작된 장인어른의 복싱 수업은 공격에서 방어 기술까지 속성으로 진행됐다. 앉아서 쉴 틈도 주지 않고 진행되는 수업에 MC 김숙은 “이러다 오늘 대회 나가도 되겠는데요?”라며 웃었다.

장인은 속성 수업에 이어 인교진을 링 위로 불러들였다. “나는 한 손으로만 하겠다”며 핸디캡을 장착했지만 이미 눈빛부터 달라진 장인의 모습에 김구라는 결과를 예측했다.

이날 복싱장에는 인교진의 스파링 맛보기 상대로 ‘전설의 챔피언’이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갑작스럽게 진행된 스파링을 지켜보던 소이현이 급기야 눈물까지 보였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