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냉랭한 아들 이창엽·해피바이러스 딸 앙혜지..꽃길 시작될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일요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의 배우 이창엽(최용 역)과 양혜지(박서희 역)가 실제 남매 같은 연기 호흡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이들 가족에게도 따뜻한 사랑이 시작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최용과 박서희는 극중 아버지가 다른 남매 사이로 나온다. 각각 엄마 복순(박순천)에게 냉랭한 아들과 상처받는 엄마를 위로하는 딸로, 매회 복순에게 상처와 위로를 번갈아 안긴다.

29일 방송에서는 작은 변화가 시작된 세 사람의 모습을 담는다. 엄마를 외면하는 용이를 향해 동생 서희가 따끔하게 충고한다. 서희의 일침이 용이의 심경에 큰 변화를 일으키고, 엄마 복순에게도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대치 중인 용과 서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걱정하고 있는 표정의 서희와 날선 용이의 얼굴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예고했다. 특히 서희의 침울한 표정이 시선을 모으며, 그가 오빠 용이에게 날릴 일침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창엽과 양혜지는 무뚝뚝한 오빠와 말괄량이 여동생의 현실 남매같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안방극장에 또 다른 재미와 뭉클함을 선사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