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작두’ 박민지, 거침없는 돌직구..’통쾌함 선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캡처

MBC 토요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의 박민지가 거침없는 발언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을 통해서다.

박민지는 극중 권세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그는 임신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자신과 다르게 혼전임신을 하고도 당당한 시누이 정미(김보미)를 부러워했다. 특히 오작두(김강우)가 오혁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리 법석을 떠는 정옥(박정수)에게 통쾌한 일침을 날렸다.

세미는 작두 문제로 승주와 정옥이 다투는 상황을 곁에서 모두 지켜봤다. 정옥과 한참 다투던 승주가 용민에게 대뜸 “진짜 이런 말 까진 안 하려고 했는데, 용민씨 같으면 나 같은 여자랑 결혼 하겠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용민이 엄두가 안 난다고 대답했고 이를 옆에서 듣던 세미가 용민의 말을 거들며 “사람 하나 보고 한다고 했다가, 이래서 집안도 봐야 된다고 하는 게 결혼이란 말도 있잖아요”라며 정옥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민지는 필요한 순간에 해야 할 말을 똑 부러지게 말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고 있다. 특유의 톡톡 튀는 연기력으로 현실에 있을 법한 친구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