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이광수, ‘멍광남매’의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2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배우 송지효, 이광수의 치열한 화장실 육탄전이 공개된다.

최근 ‘런닝맨’ 녹화는 배우 전소민과 개그맨 양세찬의 합류 1주년을 맞이해 특별한 MT레이스로 꾸며졌다.

‘런닝맨’ 멤버들은 레이스 도중, 화장실에서 미션을 수행해야만 하는 특별한 미션을 수행해야 했다.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고 나가면 엄청난 벌칙이 기다리고 있었다고 한다. 멤버들은 화장실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미션을 수행하는가 하면, 꼴찌를 면하기 위해 다른 멤버들을 내보내려는 격렬한 몸싸움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런닝맨’의 ‘현실 남매’ 송지효와 이광수의 치열한 난투극이 눈길을 끌 예정이다. ‘런닝맨’ 제작진은 “이광수는 긴 팔과 긴 다리를 활용해 온몸으로 송지효를 밀어냈고 송지효는 버티기 위해 발버둥 치던 중 이광수의 머리채까지 붙잡았다. 인정사정 볼 것 없이 살벌한 두 사람과는 달리 다른 멤버들의 눈에는 부둥켜안은 모습이 마치 춤을 추는 것처럼 보였고 이로 인해 촬영장은 웃음바다가 됐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