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송지효·전소민과 11인조 트와이스 하고 싶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그룹 트와이스의 ‘셀프 인터뷰’가 29일 공개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다.

영상에서 나연은 “‘런닝맨’ 때문에 오랜만에 웃고 간다”며 만족해했고, 사나는 “‘런닝맨’은 나가면 항상 잘해주시는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후 멤버들은 자체적으로 ‘런닝맨’ 녹화의 MVP로 모모와 다현을 꼽았다. 이들의 활약상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모모는 “녹화하면서 멤버들 한 명, 한 명한테 깜짝 놀랐다. 애교를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고 궁금증을 높였다.

이 밖에 트와이스는 ’11인조 트와이스’를 언급했다. 트와이스는 ‘전소민과 송지효 중 트와이스에 어울리는 멤버’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전소민은 팀의 언니로 뽑고 싶다. 정말 잘 챙겨주더라”고 설명했다. 송지효에 대해서는 “눈이 예쁘고, 얼굴이 작아서 놀랐다. 춤출 때도 부끄러움이 없어 보였는데 걸그룹 멤버로 손색없다”고 칭찬했다. 결국 트와이스는 “11명의 트와이스를 하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