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안방극장까지 점령..”기대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희서가 영화에 이어 드라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8일 베일을 벗은 OCN 주말드라마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에서다.

‘미스트리스’ 첫 회는 장세연(한가인), 한정원(최희서), 김은수(신현빈), 도화영(구재이) 등 네 명 주인공들의 캐릭터 소개와 더불어 미스터리의 시작을 알려 흥미를 자아냈다. 그 가운데 특히 한정원을 연기한 최희서의 변신과 그 팔색조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등학교 교사이자 스타 셰프를 남편으로 둔 한정원은 겉보기에는 다 가진 듯하지만, 존경받는 교사와 이상적인 아내가 돼야 한다는 강박과 그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해 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는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원은 장세연이 운영하는 카페에 급히 들어와 얼음물을 찾으며 소란스럽게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남편이 건넨 속옷 선물 착용샷을 교내 화장실에서 찍어보내려다 실패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한정원은 이후 자신이 맡은 반의 문제아 학생을 혼내는 과정에서 부담임 권민규(지일지)와 옥신각신했다. 화를 가까스로 참으며 “내가 분노 조절이 잘 안 된다”고 털어놓는 한정원의 모습은 그 귀여운 면모로 인해 웃음도 자아냈다.

또 한정원은 점심시간 틈을 타 임신 계획을 실행하려는 남편을 따라 모텔에 갔고, 그 사이 문제아 학생의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한정원은 난처한 상황에 처했지만 권민규 덕에 다행히 무사히 상황을 넘겼다.

하지만 한정원이 모텔에 다녀왔다는 것을 알게 된 권민규는 한정원의 상의 단추가 잘못 채워져 속옷이 드러나자 헛웃음을 지었고, 이후 한정원에게 “(안 이를테니) 대신 보여달라”고 도발했다. “그거 성추행이다. 장난치지 말라”며 놀란 한정원에게 권민규는 “장난 아니었는데”라고 받아치며 약을 올렸다.

화가 난 한정원은 결국 권민규 앞에서 블라우스 가슴팍의 단추를 확 열어젖히며 “됐냐?”라고 소리 질렀다. 한정원의 모습은 권민규는 물론 시청자들 역시 놀라게 했다.

최희서는 귀여움과 코믹함, 그리고 섹시한 매력을 오가는 한정원의 옷을 입었다. 영화 ‘동주’, ‘박열’과는 180도 다른 변신으로 최희서의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최희서는 사전 분노조절 장애가 있는 정원의 감정 변화를 이해하기 위해 정원의 내면에 있는 불만족이 무엇인지 파악했고, 고등학교 영어 교사를 소개받아 이야기를 나누는 등 캐릭터 준비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