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日 투어 피날레..”잊지 못할 추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지난 28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투어 콘서트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위너는 지난 2월 지바 이치하라시를 시작으로 7개 도시, 11회에 걸친 일본 전국 투어 ‘위너 재팬 투어 2018(WINNER JAPAN TOUR 2018)’을 열었다. 개최 전부터 매진을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부도칸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완성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이른 아침부터 공연장에는 위너를 보기 위해 각지에서 팬들이 모였다. 정성이 담긴 플래카드와 슬로건을 흔들며 열기를 끌어올렸다고 한다.

팬들뿐만 아니라 도쿄 주니치 스포츠, 스포츠 호치, 데일리 스포츠, 스포츠 닛폰, 니칸 스포츠, 산케이 스포츠 등 일본 6대 주요 매체에서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니혼TV, 후지TV, 간사이 TV, JAPAN MTV, ANAN 등 80여곳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도 위너의 공연을 관람했다.

‘러브 미 러브 미(LOVE ME LOVE ME)’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 위너는 다양한 곡을 부르며 1만 3000여 명의 관객들을 즐겁게 했다. 위너는 “신곡을 내고 개최하는 첫 투어여서 더 노력했다.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공연이 끝날 무렵 벅차오르는 감정을 애써 참으며 “지치고 힘든 시기도 있었다. 아직도 갈 길이 멀지만 이 공연장까지 올 수 있도록 사랑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평생 함께하자’는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인생 중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었다. 더 좋은 음악으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