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정유미, 말 대신 키스로 ♥ 고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 이광수-정유미/ 사진=tvN 방송화면

‘라이브’ 이광수-정유미/ 사진=tvN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의 이광수가 짝사랑을 끝냈다.

2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에서는 염상수(이광수 분)와 한정오(정유미 분)가 키스했다.

이날 정오의 엄마(우현주 분)는 상수와 정오가 한 방에서 자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 이어 정오에게 역정을 부리고는 밖으로 나갔다.

정오는 상수가 나타나자 “왜 날 좋아한다고 말해서 이 사단이야”라며 “우리 엄마가 너랑 잔 줄 알잖아? 진짜 사귀고 입이나 맞추면 억울하지도 않지”라고 말했다.

순간 상수는 정오에게 입을 맞췄다. 그러면서 “억울하다길래”라고 얼버무렸다. 깜짝 놀란 정오는 “미쳤지? 돌았지?”라며 상수를 때렸다.

상수는 “난 니가 진짜 좋은데 넌 내가 싫어? 입 맞추는 것도 징그럽고? 애들은 밀당이 재미있다는 데 난 밀당같은 것도 잘 몰라서”라며 “내가 너 좋다고 하는게 정말 싫어? 말해봐. 너 좋아하지마? 그럼 그렇게 해줄게”라고 했다.

그러자 정오는 상수에게 다가가 뽀뽀했다. 두 사람은 이내 뜨겁게 키스하며 마음을 확인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