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조보아는 어장관리女? “결혼은 이상민이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조보아/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조보아/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조보아가 여러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으며 ‘어장관리’를 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개그맨 지상렬과 배우 조보아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조보아는 “이쪽 저쪽 어느 쪽에서 다 봐도 예쁜 모태미녀고에서 전학온 조보아”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형님들은 “조보아가 지상렬의 출연을 적극 추천했다고 들었다. 왜 그랬느냐”고 물었다. 조보아는 “그게 아니다. 이왕이면 상렬오빠면 좋겠다고 말한거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형님들은 “그게 그거다”며 의구심을 품었다.

지상렬은 “조보아는 나한테 인생의 턱받이다. 흘리면 챙겨준다”며 “방송이 끊길만하면 ‘정글’ 데리고 가고 끊길만하면 ‘아는형님’ 데리고 가는 여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형님들이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자 조보아는 “우리가 같이 정글에 간 적이 있었다. 당시 ‘정글’ 멤버들이 이상형을 묻더라. 센스있고 재치있는 사람을 좋아해서 지상렬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이 “거짓말이다. 예전에 박효신이 이상형이라는 기사를 봤다”고 반문했다. 그러자 서장훈이 박효신의 노래를 불렀고, 이수근은 “형은 효신이 아니고 장신이야”라고 해 모두가 폭소 했다.

조보아는 박효신을 좋아했다고 말한 뒤 “경훈이 팬이야”라며 “턱이 멋있고 눈 작고 그런 남자를 선호했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형님들이 서장훈이 딱이라고 말하자 조보아는 “외적으로는 장훈인데 수근이가 이상형이다. 하지만 결혼은 상민이랑 해야 돼”라고 말했다.

듣고 있던 지상렬이 “나는 뭐냐?”고 묻자 조보아는 “정글 이상형”이라고 한마디로 정리했다.  결국 김희철은 “너 낚시터 하니?” 라며 조보아에게 일침을 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