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려 떨려”…경리, 시선강탈 시구 유니폼 핏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인뮤지스 경리/ 사진=경리 인스타그램

나인뮤지스 경리/ 사진=경리 인스타그램

나인뮤지스 경리가 ‘시구 여신’으로 거듭났다.

경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구 기다리는 중. 떨려떨려”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경리는 이날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LG -삼성 전 시구자로 나섰다. 사진은 마운드에 오르기 전 대기 중에 올린 것.

사진 속 경리는 ‘블랙 팬서’와 협업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유니폼을 통해 드러난 매끈한 각선미가 눈길을 끈다.

경리는 채널A ‘천만홀릭, 커밍쑨’ 에서 활약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