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성동일, 수술실行…지구대로 돌아올 수 있을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 성동일/ 사진제공=tvN

‘라이브’ 성동일/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의 성동일이 수술실로 향했다.

자신이 암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에도 바쁜 지구대 생활에 제 몸 하나 살피지 못했다. 생사를 함께했던 동료들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암투병 사실. 극 중 홍일지구대 경찰들의 대장 기한솔(성동일 분)의 이야기다.

기한솔은 지구대원들을 하나로 모으는 든든한 울타리와도 같은 존재다. 지구대에 큰 사고가 터졌을 때 가장 먼저 나서 해결하는 어른. 지구대원들의 안전을 챙기는 아버지 같은 존재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선사했다. 그런 그에게 뜻하지 않은 건강 이상이 찾아왔다. 대장암 진단을 받은 것.

암투병을 숨길 수 밖에 없는 기한솔의 마음은 복잡했다. 하나뿐인 딸의 결혼식에서 손을 꼭 잡던 아빠 기한솔의 모습, 어머니를 보내고 슬퍼하는 오양촌(배성우 분)을 끌어안으며 울던 기한솔의 모습 등. 성동일은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먹먹해하는 기한솔의 심정을 그리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라이브’ 제작진은 15회 방송을 앞두고 기한솔이 병원에 입원해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경찰복이 아닌 병원복을 입고 있는 그의 모습이 낯설게만 느껴진다. 현재 기한솔의 상태는 알 수 없는 상황. 의사는 수술을 해봐야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과연 기한솔의 상태는 얼마나 심각한 것일까. 다시 지구대로,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앞서 15회 예고에서는 기한솔이 암투병 사실을 동료들에게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이 기한솔이 암이에요”라고 울컥하며 말하는 모습만으로도 뭉클함을 자아낸 것. 과연 기한솔은 어떤 상황에서 자신의 암투병 사실을 고백한 것일까. 이를 알게 된 동료들의 심정은 어떨까.

‘라이브’는 종영을 4회 앞두고 사선에 선 경찰들의 모습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범인과 총격전을 펼치는 경찰들, 분신자살을 막기 위해 화염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찰들의 모습이 예고되며 휘몰아칠 사건들을 예고했다. 15회는 오늘(2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