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위키미키 유정, 하지원 따라잡기 ‘거품 키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유정-미나/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유정-미나/ 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위키미키 유정이 드라마 ‘시크릿 가든’ 속 하지원의 ‘거품 키스’를 재연한다.

오늘(28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올해 꽃 같은 스무 살을 맞이한 구구단 미나와 위키미키 유정, 워너원 박지훈과 박우진이 ’20살, 봄꽃여행’ 편에 출격한다.

이들은 20살을 기념해 절친끼리 한 팀을 이루어 20살만의 로망을 실현시킬 수 있는 여행을 떠날 예정. 또한 올해 20살이 된 모모랜드 주이가 스페셜 MC로 합류해 통통 튀는 발랄한 매력을 뿜어낸다.

미나와 유정은 ‘유봄나봄 투어’라는 투어명으로 순천, 광양으로 떠난다. 이 가운데 유정이 ‘시크릿 가든’의 ‘거품 키스’를 재연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작진이 공개된 사지 속에는 유정의 ‘거품 키스’ 3단계가 담겨 있다. 먼저 유정은 음미하듯 눈까지 감은 채 매화 라떼를 마시고 있다. 이후 윗 입술에 새하얀 크림을 잔뜩 묻힌 귀여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미나는 화사한 꽃 미소를 지어 보이며 유정의 입을 향해 손을 뻗고 있는 중. 이에 유정은 ‘거품 키스’에서 현빈의 손길에 심쿵해 했던 하지원의 설렘 가득했던 감정 연기를 재연하며 폭풍 열연을 펼치고 있다. 유정과 미나의 열연이 만들어 낼 ‘거품 키스’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뿐만아니라 미나와 유정은 광양이 매화로 유명한 만큼 매화 디저트 완전 정복에 나선다. 두 사람은 매화 마카롱부터 밀크티, 커피 등 각양 각색의 매화 디저트 먹방을 펼쳤다. 폭풍 먹방과 맛깔나는 리액션, 넘치는 흥이 환상적인 삼합을 이루었다고. 이에 MC김숙과 성시경이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 보는 내내 “리액션 너무 좋아”를 외치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