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통신’ 첫 회, 미투 운동 나라별 시각부터 남북정상회담까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외계통신'/ 사진제공=tvN

‘외계통신’/ 사진제공=tvN

tvN ‘외계통신’이 오늘(28일, 토) 밤 12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는 독일, 러시아, 미국, 영국, 일본, 중국의 외신과 외국지식인들이 전하는 ‘미투 운동’에 관한 나라별 시각을 알아본다. 프리랜서 경제사회 평론가인 동애영은 ‘미투 운동’을 ‘휴브리스 증후군(권력을 갖게 된 후 오만을 갖게 되는 증상)’과 연결지어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성범죄와 개인의 업적을 분리해야 할 것인지, 직장내 성추행에 대한 나라별 기준은 어떤지 논의하며 열띤 대화를 이어 나갔다.

특히 VCR을 통해 일본과 프랑스 내 ‘미투 운동’에 대해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본은 ‘미투 운동’이 대중에게 거부 반응을 일으키며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 프랑스에서는 여성들 사이에서도 ‘미투 운동’에 관한 찬반 의견이 나뉘어 지며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 일본, 프랑스 현지에서 전하는 생생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북미정상회담의 장소가 어디로 결정될지 등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에 관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시각이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외계통신’은 한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제 3자인 다국적 외신들의 시점으로 풀어보는 외신 버라이어티다. 한국 사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슈들에 대한 외국 현지의 반응을 살펴보고, 스튜디오에 모인 외신과 외국 지식인들이 다시 한 번 ‘제 3자의 시점’으로 이슈를 풀어보는 프로그램. 우리 생활 속 익숙하고 어쩌면 당연하게 생각했던 이슈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면서 생각의 전환은 물론 다채롭고 유익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밤 12시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