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하연수 “원작 캐릭터, 내가 가진 매력으로 색다르게 표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리치맨' 하연수/ 사진제공=iHQ

‘리치맨’ 하연수/ 사진제공=iHQ

배우 하연수가 열혈 취준생으로 거듭나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오는 5월 9일 오후 11시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에 방송되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 하연수는 칠전팔기 긍정요정 ‘금보라’로 변신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극 중 김보라는 인생에 어떤 고난과 역경이 펼쳐져도 웃음을 잃지 않는 긍정적인 인물. 알파고급 암기력의 소유자로 학창시절 내내 전교 1등은 물론 서울 명문대 수석입학까지 이뤘으나 높은 취업 장벽에 분투하는 현실적인 취준생이다.

하연수는 “처음 ‘리치맨’을 접했을 때 보라가 가진 인간적인 솔직함에 끌렸다”며 “원작과 비교했을 때 상황이나 캐릭터가 흡사한 부분이 있지만 한국판 리치맨에서는 제가 가진 매력으로 색다르게 표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미리미리 잠을 줄여가며 대본을 외웠다. 극 중 보라의 고향이 경상남도 ‘남해’인 만큼 경상도 사투리와 특유의 밝은 표정에 중점을 두고 표현해내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용기 내어 ‘리치맨’에 참여하게 됐다. 다들 서로 배려해주고 다독여주며 연기하고 있다. 특히 감독님께서 큰 배를 움직이는 든든한 선장님같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걱정을 덜었다”고 했다.

‘리치맨’은 2012년 후지TV에서 방영된 일본의 인기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한 작품.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 단점을 지녔지만 누구에게도 거침없는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유찬(김준면 분)과 알파고 기억력 하나로 분투하는 ‘무한긍정 취준생’ 보라(하연수 분)가 부딪히면서 펼치는 힐링 로맨스를 담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