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최화정,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시절 있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화정/ 사진제공=KBS joy

최화정/ 사진제공=KBS joy

방송인 최화정이 아련한 옛사랑의 추억에 빠져 들었다.

오늘(28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15회에서는 12살 연하남과 연애 중인 여친의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 속 주인공은 12살이라는 나이 차 때문에 지금 남친과의 만남을 꺼렸지만 포기라곤 모르는 그의 저돌적인 구애에 넘어가 알콩달콩한 연애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뿐만 아니라 사연에 나오는 풋풋하고 에너지 넘치는 연하남의 매력에 프로 참견러들도 푹 빠져 들었다.

특히 최화정은 사연이 시작될 때부터 “다들 연애하는구나” 라며 부러움을 표하는가 하면 사연 커플을 보고 아련한 추억에 잠긴 듯 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숙은 “최화정에게 10년 전 연하와 연상 중 누굴 더 많이 만났는지 물어봤었다. 언니가 연상을 만나면 몸이 성치 않다고 하더라. 언니보다 연상이면 모셔야 한다고 했다”면서 에피소드를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화정은 지난 날 누구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였을지, 과거 연애 스토리는 방송을 통해 전해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