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남3’ 걸스데이 소진 “13살 어린 동생과 자주 싸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내딸남3'/ 사진제공=E채널

‘내딸남3’/ 사진제공=E채널

걸스데이 소진이 13살 어린 동생과의 일화를 전했다.

오는 2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에서는 배우 이광기 딸 연지와 아들 준서의 일상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이광기의 딸 연지는 13살 어린 남동생과 대화를 시작했다. 이전에 남자를 만날 때 애교가 가득했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시크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김희철은 “집에서는 연지가 쌀쌀 맞다”고 얘기하자 아빠 이광기는 “저렇게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데도 둘이서 매일 싸운다”고 걱정한다.

이를 지켜보던 소진은 “나도 동생과 나이 차이가 나도 싸운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 13살 어린 동생과 어린 시절에 컴퓨터를 두고 다투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홍서범은 “나도 와이프(조갑경)와 9살 차이인데 엄청 싸우는데” 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