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문지인, 매 회 존재감…시청자 관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군' 문지인/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대군’ 문지인/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지인이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매 회마다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문지인은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자현(진세연 분)의 몸종 끝단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자현의 몸종이지만 둘도 없는 친구며 휘현 (윤시윤-진세연)커플의 도우미다.

끝단은 자현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슈퍼맨처럼 나타나 가냘픈 몸으로 그녀를 지키기 위해 애썼다. 자현으로 분장해 이강(주상욱 분)의 감시를 따돌리기도 하고, 루시개와 함께 자현의 곁을 든든하게 지켰다.

시청자들은 매력적인 끝단이의 캐릭터뿐만 아니라 배우 문지인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종영을 2주 앞두고 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