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퀸→야구 여신… ‘곤지암’ 박지현, 29일 ‘KT VS 기아’ 경기 시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지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지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지현이 야구 여신의 자태를 뽐냈다.

박지현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곤지암’이 267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한국 공포영화 2위에 등극했다. 특히 주요 배우들이 신인인 만큼 이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중 박지현은 행동파 멤버 주인공 지현 역을 맡아 실감 나는 연기를 선보이며 차세대 호러퀸으로 떠오르고 있다.

‘곤지암’으로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박지현은 관객들에 이어 야구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오는 2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 VS KIA 타이거즈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기원 시구를 진행하며 대미를 장식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박지현은 시구를 앞두고 다양한 자세를 선보이며 연습에 한창인 모습이다. 상큼한 매력이 돋보이는 매력적인 표정으로 남심은 물론 여심까지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박지현은 “시구자로 초청받아서 무척 떨리고 기쁘다. 멋진 시구를 위해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니 애정을 가지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