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박수영, 수족관 데이트…신랑신부 느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 우도환/ 사진제공=본팩토리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 우도환/ 사진제공=본팩토리

MBC 월화드라마’위대한 유혹자’의 우도환과 박수영(조이)의 수족관 데이트를 즐겼다.

오는 5월 1일 막을 내리는’위대한 유혹자’ 제작진은 28일 마치 ‘한 여름 밤의 꿈’ 같았던 우도환(권시현 분)과 박수영(은태희 분)의 ‘하루 데이트 장면’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우도환과 박수영이 꽃보다 아름다운 호흡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커플샷을 찍고 있다. 특히 박수영이 손에 든 꽃다발은 부케를, 우도환의 검은 재킷은 턱시도를 연상시켜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야외 결혼식을 올리는 신랑신부처럼 사랑스럽다. 또한 우도환과 박수영은 꿀이 떨어질 듯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만으로 달콤한 분위기가 물씬 풍겨 가슴을 설레게 한다.

우도환은 촬영 중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링했다. 화면에 완전히 몰입한 우도환의 진지한 눈빛은 ‘일하는 남자의 매력’을 재확인시켰다. 박수영은 카메라를 향해 해사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청초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에 더해 화관을 쓰고 있는 그의 물오른 미모에 시선을 집중됐다.

제작진은 “우도환과 박수영이 첫 촬영 때와 다름없는 모습으로 서로를 배려하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막바지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마지막까지 애정 어린 시선으로 ‘위대한 유혹자’와 ‘션태커플’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지난 ‘위대한 유혹자’ 28회 방송에서는 세주(김민재 분)의 손에 의해 ‘유혹게임’의 판도라상자가 열리는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졌다. 태희에게 자신의 모든 잘못을 고백하고 유학길에 오르려고 했던 시현은 사죄의 기회마저 박탈당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모든 비밀을 알게 된 태희가 어떤 행보를 보일 지, 이로써 청춘 남녀가 벌인 위험한 ‘사랑게임’의 결말이 어떻게 맺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위대한 유혹자’는 30일 오후 10시에 29-30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