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특집, SBS ’평화의 길목에서’ 전체 시청률 1위…최고 11.6%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남북정상회담 시청률/ 사진제공=SBS

남북정상회담 시청률/ 사진제공=SBS

4.27 남북 정상 회담의 감동이 시청률 기록에서도 나타났다.

2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SBS ‘2018 남북정상회담-평화의 길목에서’ 5부는 7.7%(수도권 시청률기준), 2049 시청률 3.7%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이날 전체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시간대 MBC ‘한반도의 봄, 평화의 길로’ 1부는 2.7%, 2부 1.3%, KBS1 ‘특집대담’은 3.7%, KBS2 ‘VJ특공대’ 6.1%, tvN ‘숲속의 작은집’ 2.8%, JTBC ‘뉴스특보 4부’ 5.2%, ‘밥잘사주는 예쁜 누나’는 6.5%를 차지했다.

김정은 위원장 친필 방명록 글씨체 분석, 11.6% 최고 시청률!

이날 김성준 앵커가 진행한 ‘2018 남북정상회담-평화의 길목에서’ 5부는 28일 남북정상회담의 만남의 순간부터 환송까지 모든 일정을 총정리해주고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춰 전망과 분석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친필 방명록 글씨체에 대한 필적 분석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1.6%까지 치솟아 주목을 끌었다. 이외에도 청와대에서 특별 제작한 방명록 의자와 서명대의 의미도 조목조목 짚어줘 시선이 집중됐다.

남북 정상 ‘역사적 만남’, 충실한 해설 X 친절한 그래픽으로 차별화!

이날 SBS 특집 생방송은 1부에서 5부로 나누어 진행했다. 무엇보다 남북 관계 정통 전문가가 대거 투입돼 시청자의 이해를 도왔다.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순간에는 김대중 정부 시절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박지원 국회의원과 이재정 前통일부장관이 패널로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과정을 11년 전 순간과 비교 설명해 감동을 더했다.

그 외에도 이관세 前통일부 차관, 김중현 한동대 교수,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김용현 동국대 교수을 비롯해 안정식 SBS 북한전문기자가 생중계 화면에 심도있는 해설을 곁들여 역사적 장면을 한순간도 놓치지 않고 충실한 정보를 전달했다. 특히 5부에서는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가 출연해 김성준 앵커와 함께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의미와 전망을 심도있게 분석해 이해를 도왔다.

SBS는 다양한 그래픽 자막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화면 하단에 두 정상의 얼굴을 넣어 대화 내용을 요약하는가 하면, 정상회담의 요점 노트를 포인트별로 짚어주어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는 생중계를 선보였다. 약 3시간에 걸쳐 방송된 특집 ‘SBS 8뉴스’에서도 하단에 남북 통일을 염원하는 한반도 로고를 지속적으로 노출해 의미를 더했다.

비디오머그X스브스 뉴스, 다양한 온라인 중계 선보여

SBS는 TV 생중계와는 별도로 ‘비디오머그’에서도 오전 7시 30분부터 천호선 前청와대 대변인과 함께 라이브를 진행했다. 또한 남북 정상이 만나는 순간 프레스센터의 실시간 풍경과 함께 울고 웃은 시민의 표정까지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다양한 현장을 유투브, 페이스북 등에서 중계해 온라인상에서도 관심을 모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