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혜영X최민수, 지금껏 본 적 없는 악역이 온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무법 변호사'

사진=tvN ‘무법 변호사’

영화 ‘변호인’의 곽도원에서 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 남궁민까지. 윤현호 작가가 만들어낸 악당 캐릭터는 언제나 뜨거운 화제 속에 흥행 불패 신화를 이루며 수많은 관객과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 가운데 윤현호 작가가 오는 5월 12일 처음 방송하는 tvN ‘무법변호사’를 통해 악역사에 한 획을 그을 역대 최고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현호 작가의 악당 캐릭터는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폭발적인 화제와 함께 사랑받아 왔다. 곽도원은 영화 ‘변호인’에서 도취된 애국심에 눈이 먼 고문 경찰관 ‘차동영’ 역을 맡아 신스틸러의 특급 매력을 발산했다. 관객들의 공분을 산 악질 연기로 ‘악역 엘리트 전문’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남궁민은 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의 남규만’ 역으로 갑질 끝판왕의 진면모를 보여줬을 뿐 아니라 ‘지옥불을 뚫고 나온 악인’이라 불리며 안방극장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변호인’ 곽도원, ‘리멤버 – 아들의 전쟁’ 남궁민 그 다음 타자가 궁금해지는 시점에서 윤현호 작가가 이를 능가하는 악역 캐릭터와 함께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연출 김진민, 극본 윤현호)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윤현호 작가는 ‘무법변호사’를 통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악당 캐릭터를 만들었다. 이를 대한민국 대표 카리스마 배우이자 매 작품마다 무서운 존재감과 뇌리에 남는 강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연기파 배우 이혜영과 최민수가 연기할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이혜영은 극 중 고결한 성녀의 얼굴 속에 탐욕을 감춘 기성지법 향판 ‘차문숙’ 역을 맡았다. 자신에게 반기를 들고 자신의 뜻과 다른 일탈은 용서치 않는 독재자. 하늘 아래 오직 본인밖에 없다는 오만으로 성녀의 가면을 쓴 채 손바닥 위에서 기성시를 쥐락펴락할 것을 예고한다.

최민수는 극 중 어시장 깡패에서 재벌 회장까지 기어 올라온 야망의 남자 ‘안오주’ 역을 맡았다. 돈과 야망에 미친 극악무도한 모습을 자신만의 카리스마와 섬세한 표정 연기로 그려내는 등 실제 같은 현실 연기로 안방극장을 소름끼치게 만들 예정이다.

이처럼 윤현호 작가는 차문숙, 안오주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게 각인될 진일보된 악당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이를 연기할 이혜영, 최민수의 폭발력 있는 시너지가 ‘무법변호사’에서 어떻게 빛을 발할지 기대를 모은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5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