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안우연, 이다해·류수영 약혼식 지켜보며 ‘의미심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안우연/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안우연/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SBS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에서 안우연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27일 우진(류수영)과 도희(이다해)의 약혼식 사회를 맡은 태양(안우연)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안우연은 극중 차선희(이다해)의 정체를 가장 먼저 눈치채고 순애보를 키워나가고 있는 ‘태양’ 역을 맡았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도희와 우진의 상견례 부터 약혼이 일사천리로 펼쳐졌다.

특히 우진은 자신이 마음에 둔 상대가 도희가 아닌 선희였음을 모르는 혼란의 상황. 이 모든 일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태양은 이를 묵인한 채 두 사람의 약혼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태양은 우진과 어린시절부터 친형제인 만큼 각별하게 지내 온 사이지만 엄마의 사고 이후 오해로 틀어져 두 남자는 현재 선희를 두고 연적이 된 복잡한 인연이다.

더욱이 선희를 향한 마음을 더이상 숨기지 않겠다고 다짐한 상황. 안우연이 펼치고 있는 짝사랑의 행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