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조보아 “제작진에 지상렬과 함께 출연하게 해달라고 부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사진=JTBC ‘아는 형님’

조보아가 “지상렬과 함께 ‘아는 형님’에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지상렬과 조보아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언어유희 박사’ 개그맨 지상렬과 ‘러블리 끝판왕’ 배우 조보아는 센스 넘치는 입담으로 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조보아는 “지상렬과 절친한 사이”라고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은 의외의 절친. 조보아는 ‘아는 형님’에 섭외된 후 “제작진에게 지상렬과 함께 출연하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히며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이날 조보아는 과거 지상렬을 이상형으로 뽑았던 사실을 언급했다. 형님들은 의아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조보아의 이상형을 둘러싼 숙연한 진실이 밝혀지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아는 형님’은 오는 2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